홈 > 문화/인터뷰/칼럼 > 문화
문화

 

작가가 된 경북의 선생님들! 학교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담은 24권의 도서 출판

사회부 0 350

2.작가가 된 경북의 선생님(책쓰는 선생님 출판 도서목록 포스터).jpg

 

 

 

(전국= KTN) 김도형 기자= 경북교육청은‘책쓰는 선생님’사업의 일환으로 도내 교원들의 생생한 교육이야기를 24권의 책으로 출판했다고 7일 밝혔다. 


 ‘책쓰는 선생님’사업은 현장 교원의 다양한 경험과 교육노하우를 책으로 펴내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우수한 교육 콘텐츠를 발굴·확산함은 물론 교원의 자긍심 향상과 전문성 신장을 위해 경북교육청이 2021년부터 지원하고 있는 신규사업이다.


 이번에 출판된 도서는 지난해 3월‘책쓰는 선생님’사업 공모전에서 선정된 24팀의 교원들이 1년 여간의 집필 과정을 거쳐 최종 출판된 책들이다.


 경북교육청은 선정 작품당 출판지원금 200~300만 원과 출판 관련 컨설팅을 지원했다.


 글쓰기와 책 출간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6명의 컨설턴트와 참가 교원이 팀을 구성하여 출판기획서와 원고를 함께 공유하고 검토하는 컨설팅을 5개월여 동안 진행하였다.


 출판된 24권의 책은 22개 경북교육청 산하 공공도서관에 배부하였고, 각급 학교에 도서 목록을 안내할 예정이다. 


 영역별로는 생활지도 2권, 교육과정 11권, 학습지도자료 4권, 교단에세이 2권, 학부모교육 5권 등이다.


 이번에 출판된 책은 ▲초등생 자녀를 둔 부모를 대상으로 학습코칭의 노하우를 진정성 있게 담아낸‘초등맞춤형 학습코칭’

▲어린 시절 자신이 겪은 어려움을 바탕으로 학생들과 함께 호흡하고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풀어낸‘다정하고 불안한 나에게’

▲소통하고 열린 학부모를 위한 아동교육의 이론과 실천을 겸비한 베테랑 현장 교사의 제언‘교사가 학부모에게’

▲특성화고 교사가 담임 및 생활지도를 통해 겪은 에피소드를 토대로 같은 고민을 갖고 있는 교사들에게 줄 공감과 위로를 담은‘넌 왜 하필 우리반이니?’등이 있다.

 

 2년 동안이나 계속된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집필 및 출간의 과정들이 지속적으로 내실있게 진행 될 수 있었던 것은 참여 교사들의 신념과 열정이 한몫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이양균 유초등교육과장은“경북교육청의 우수한 교사들의 감동적인 교육 이야기가 출간되어 학교현장의 교육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책쓰는 선생님’출판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니 현장 교원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검증된 모든 물건 판매 대행, 중소상공인들의 사업을 더욱 윤택하게 해주는!

http://www.youtongmart.com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