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금궁스포츠협회 오늘의 말》도시노인과 시골노인의 삶

사회부 0 54

5_6c3Ud018svc1290bp4bmvdfn_tg3zvl.jpg

자연과 더불어 살기 위해서는 협동심이 필요하다.

 

 

2020년 기준으로 일본은 하루 평균 76명이 고독사로 세상을 떠났으며 연간 2만 8000건에 달했다.

일본은 고령화와 함께 혼자 사는 노인층의 인구가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며 점차 무연사회(無緣社會)가 되어감에 따라 유가족을 대신해 고인의 유품을 처분하는 특수 청소업 종사자인 '유품정리인'이라는 직업군이 생겨났다.

통계에 따르면 2035년 한국의 1인가구는 전체 가구의 34.6%가 될 전망이며 OECD국가 중 가장 1인가구 비율이 높은 일본(37.2%)과 비교해도 2.6%p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코 앞으로 다가온 고령화 사회에 대해 이 사회는 아직 준비가 미흡하다.

인구절벽과 함께 찾아온 고령화 사회로 인해 앞으로의 미래는 필연적으로 노인이 노인을 돌보는 사회가 될 수 밖에 없다.

도시의 제한 된 삶에 반해 시골노인은 밭과 협동농장을 통해 죽는 그날까지 소소히 일을 하며 서로에게 의지가 되어 살아갈 수 있다.

반면에 도시노인의 삶은 회색빛 건물이 들어찬 공간에서 고독사가 만연한 피폐한 삶을 살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놓여있다.

죽는 그날까지 건강하고 즐겁게 살 수 있는 사회 시스템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사회적경제가 필수요건이 되었다.

인간은 누구나 나이가 들고 고독한 삶이 기다리지만 이를 좀 더 개선하기 위해서는 국가의 기조가 이웃을 가족같이 돌보는 사회로 나아가야 한다.

 

-세계금궁스포츠협회장 어록, 도시노인과 시골노인의 삶-
2021. 4.8. 06:00

 

 

 

세계금궁스포츠협회: 054-456-9865 경북 구미시 형곡동 신시로4 수산빌딩 3층

-협회가입문의: 010-3546-9865

-전국 지자체 협회장 추천

-전국 지자체, 공공기관, 학교, 연수원, 군부대 금궁스포츠 교육 프로그램 및 대회 개최 상담

 

20201108120433_roddtros.jpg

금궁스포츠 시합용 7M발판, 5M발판 예시

 《구미시 고아읍 항곡 1,2 경로당, 금궁스포츠로 활력 넘치는 운동 체험 현장-김도형역사문화영상아카이브기록원》

 

http://www.youtongnews.com/bbs/board.php?bo_table=08_2&wr_id=1229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