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대웅제약 창업주 윤영환 명예회장 별세

사회부 0 107


1.jpg

 

 

(전국= KTN) 김도형 기자= 대웅제약 창업주 윤영환 명예회장이 20일 향년 8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고인은 1934년생으로 성균관대 약대 졸업 후 교사 생활을 거쳐 약국을 운영하였으며, 1966년 대한비타민을 인수후 대웅제약으로 성장시켰다.


대웅제약 창업주인 고인은 '좋은 약으로 국가를 돕는다'는 의약보국을 기치로 대한민국 굴지의 제약회사로 발전시켰다.


고인의 업적은 재직 당시 1974년 국내 최초로 '우루사' 연질캡슐 출시를 비롯해 1988년 국민 소화제로 알려진 '베아제'를 출시하였다.

 

또한 2001년 순수 국내 생명공학 기술로 국내 바이오 신약 1호 '이지에프(EGF)' 개발에 성공했다.


고인은 2014년부터는 명예회장직을 맡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당시 고인은 보유 주식을 출연해 '석천대웅재단'을 설립해 기존의 대웅재단 장학사업에 전념했다.


유족과 대웅제약측은 고인의 유지에 따라 조문과 조화를 정중히 사양하였으며 빈소와 장지는 비공개로 하기로 했다.


대웅제약은 아들 윤재승 씨가 대웅제약 최고비전책임자로 회사의 경영에 관여하고 있고, 현재 전문경영인 체제로 운영돼고 있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