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상품정보 > 식음료품
식음료품

더쎄를라잇브루잉, 세븐일레븐-롯데제과와 함께 쥬시후레쉬 맥주 출시

사회부 0 2069

 

 

3554238800_20210311173438_8402165879.jpg

 더쎄를라잇브루잉이 세븐일레븐, 롯데제과와 함께 개발한 프리미엄 수제 맥주 ‘쥬시후레쉬 맥주 500㎖’가 전국 세븐일레븐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세븐일레븐 주도로 롯데그룹 계열사들과 중소기업 상생 협력
전국 세븐일레븐 매장에서 3월 10일부터 판매 개시
전동근 더쎄를라잇브루잉 대표 “대기업-중소기업 협력의 좋은 선례를 남기겠다”

 

(전국= KTN) 김도형 기자= 수제맥주 벤처 기업 더쎄를라잇브루잉(대표이사 전동근)은 세븐일레븐(대표이사 최경호), 롯데제과(대표이사 민명기)와 함께 개발한 프리미엄 수제 맥주 ‘쥬시후레쉬 맥주 500㎖’를 3월 10일부터 전국 세븐일레븐에서 판매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1972년 롯데제과가 한국인의 구강 구조와 입맛 등을 고려해 출시한 쥬시후레쉬는 50년 가까이 소비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장수 제품이다. 쥬시후레쉬 맥주는 실제 쥬시후레쉬에 첨가되는 향과 부재료들을 투입해 쥬시후레쉬 껌 맛을 정확히 재현한 게 특징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더쎄를라잇브루잉 전동근 대표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된 것으로, 전 대표가 직접 레시피까지 개발했다. 실제 상품 구현은 세븐일레븐이 맡았다. 세븐일레븐이 개발 과정 전반을 주도하면서, 롯데제과·롯데중앙연구소가 기획과 디자인에 참여해 창의적 의견을 제시했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세 기업과 협업을 거쳐 쥬시후레쉬의 맛을 실제로 똑같이 맥주로 구현할 수 있었다.

3554238800_20210311173428_8726442873.jpg

 

더쎄를라잇브루잉 전동근 대표는 “롯데그룹의 인기 제품인 쥬시후레쉬를 맥주로 구현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이번 프로젝트는 대기업, 대기업 계열사가 중소기업과 상생과 성공을 위해 협력했다는 점이 중요한 포인트”라고 말했다.

 

전 대표는 “골뱅이 맥주 출시로 유동 골뱅이 매출이 빠르게 성장한 사례처럼 쥬시후레쉬 껌 매출도 상승할 수 있도록 인플루언서 등과 마케팅을 강화해 대기업-중소기업 간 협력의 좋은 선례를 남기겠다”며 “앞으로 세븐일레븐 등과 협력을 통해 다양한 제품 출시로 수제맥주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수제맥주 양조장을 통해 약 30가지의 수제맥주를 생산 및 유통하는 종합 크래프트 맥주 벤처 기업이다. 현재 가산디지털단지에서 수제맥주 펍, 맥주 생산을 위한 양조장, 원재료 창고를 운영하고 있다. 또 세계 각지의 글로벌 파트너를 통해 여러 맥주 원재료(맥아 및 홉)의 국내 공급 총판을 맡고 있다.

 

3554238800_20210311173322_2728095304.jpg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홈페이지: http://www.thesatellitebrewing.com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