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Geumgung Sports Association's Words of the Day》 The flower of t…

사회부 0 104


thumb-20210220071225_gwdlvxzx_600x750.jpg

Photo Description: Hapcheon Haeinsa Goryeo Daejanggyeong is the only woodblock in Asia that exists in perfect form and is now the oldest, most accurate, and most perfect Buddhist Daejanggyeong in the world, and is called 80,000 Daejanggyeong in Korea due to the number of woodblocks. The Goryeo Daejanggyeong serves as the original version of the Buddhist Daejanggyeong translated from Sanskrit. The Goryeo Daejanggyeong was designated as National Treasure No. 32 in 1962, and in June 2007, it was registered a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under the name of the Goryeo Daejanggyeongpan and Jegyeongpan. The Janggyeongpanjeon Hall of Haeinsa Temple, a storage site, played a major role in the perfect preservation of the Goryeo Daejanggyeong, and it is also listed a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2021.2.19.)





The Tripitaka Koreana, registered as a World Heritage Site in 2007, is not only the longest history of the existing Tripitaka Koreana, but also the proud cultural heritage of our world-class reputation for its precise perfection and selection of tens of millions of letters without typos.


It is known that Japan, which has historically sought to invade Korea, has demanded the Tripitaka Koreana 80 times.


Professor Lee Man-yeol, the author of "Other Republic of Korea that only Koreans do not know," argues that Korea should do its part as a proud developed country, breaking away from the anachronistic weak country complex.


The identity of our people can be found in Korean history that has been around for thousands of years.


Korea is recognized as the only advanced exemplary country in the world with no experience in adopting imperialist policies, and has many excellent cultural heritages such as Sarangbang culture that can come up with creative convergence ideas, feng shui geography with advanced eco-friendly farming and world-class brands.


Many useful and valuable traditional Korean cultures that can help in real life are asleep in warehouses. At a time of confusion due to COVID-19, Korean fusion traditional music, "The Bum Is Coming," resonated with people around the world.


In the era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the ability to integrate various technologies is more important. This is because true innovative creations are born through the convergence of all fields.


According to Dr. Harvard, Korea is the only nation that can blossom the 21st century Renaissance, and it is no wonder that such a situation arises. This is because it has potential and capabilities.



- Quote by the president of the World Geumgung Sports Association, the flower of the 21st century Renaissance, Korea. -

2022. 2.20. 06:00



World Geumgung Sports Association: 054-456-9865 3rd floor of Shinsiro 4-F, Hyeonggok-dong, Gumi-si, Gyeongsangbuk-do, Korea


- Introduction to the association: 010-3546-9865.




-E-mail: flower_im@naver.com




-Recommended by heads of associations around the world.




- Consultation on holding gold palace sports education programs and competitions for local governments, public institutions, schools, training centers, and military units across the country.




-I hope Elon Musk and Mark Zuckerberg and Bill Gates will generously sponsor the world of gold palace sports to enhance human mental strength and health


 

 


 20201109080338_eifpxvyh.jpg

 

 

Examples of 7M treadmills and 5M treadmills for Geumgung Sports Competition.

 

thumb-20210507064746_ipsbxhzx_600x374.jpg

 

thumb-20210507064748_yewzsumh_600x379.jpg

 International Geumgung Sports Instructor Certificate.

 


합천 해인사 고려대장경은 아시아 전역에서 유일하게 완벽한 형태로 현존하는 목판본으로 현재 세계에서 가장 오래되고 가장 정확하고 가정 완벽한 불교 대장경판으로 목판의 판수로 인해 우리나라에서는 팔만대장경으로 불린다. 고려대장경은 산스크리트어에서 한역된 불교대장경의 원본과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 고려대장경은 1962년 국보 제32호로 지정되었으며, 2007년 6월에는 ‘고려대장경판 및 제경판’이라는 명칭으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었다. 고려대장경의 완벽한 보존에는 보관 장소인 해인사의 장경판전도 큰 역할을 하여 이 역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있다.


 



2007년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팔만대장경은 현존하는 대장경 중에서도 가장 오랜 역사는 물론이거니와 수천만 개의 글자 하나 하나가 오탈자없이 모두 고르고 정밀한 완벽함으로 세계적인 명성의 자랑스러운 우리네 문화유산이다.


역사적으로 우리나라 침범을 호시탐탐 노려왔던 일본이 팔만대장경을 요구한 적이 80번이나 된다고 알려져 있다.


'한국인만 모르는 다른 대한민국'의 저자이자 하버드 박사인 이만열 교수는 한국은 시대착오적인 약소국 콤플렉스에서 벗어나 당당한 선진국으로 제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우리 민족의 정체성은 수천년 동안 이어온 한국 역사 속에서 찾을 수 있다.


한국은 제국주의 정책을 채택한 경험이 없는 세계에서 유일한 선진 모범국가로 인정받고 있고, 창조적 융합의 아이디어를 낼 수 있는 사랑방 문화와 인문적인 요소가 뛰어난 풍수지리, 선진적인 친환경 농법과 세계적인 브랜드로 발전시킬 수 있는 선비문화 등 훌륭한 문화유산이 많다.


실제 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유용하고 가치있는 한국의 많은 전통문화가 창고에 잠들어 있다. 코비드-19로 혼란스러웠던 시기에 한국의 퓨전국악인 '범이 내려온다'가 세계인들에게 반향을 일으키기도 했다.


4차산업혁명시대를 맞이해 각종 기술을 융합하는 능력이 더욱 중요하다. 모든 분야의 융합을 통해 진정한 혁신적인 창조물이 탄생하기 때문이다.


하바드 박사에 따르면 한국은 21세기 르네상스를 꽃피울 수 있는 유일한 민족이며 그런 상황이 생긴다하여도 놀랄 일이 아니다. 그만큼 잠재력과 역량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세계금궁스포츠협회장 어록, 21세기 르네상스의 꽃 대한민국-

2021. 2.20. 06:00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