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Geumgung Sports Association's Words of the Day》Maet Binari from…

사회부 0 110

20210216085006_tfpvzqxv.jpg

Photo Explanation: Nonamegi, contained in the story of Beoseon, the last book of Baek Ki-wan, director of the Institute for Unification Affairs, means "a world where you and I live well."




On February 15, 2021, Baek Ki-wan, head of the Unification Research Institute, passed away at the age of 89 after fighting against the disease.


Director Baek Ki-wan, who was called the eldest adult of the progressive movement camp, is a writer who exchanged with academia through self-study and the original author of the march for his appointment.


The basis of the lyrics of the marching song for Im is the deceased's poem "Moe Binari," which means Binari of Gangsan Mountain, which is natural and must be achieved.


Möt Banari, an epic poem that guides the revolutionary struggle for the awakening and living of the people, was written in December 1980 during the sad dictatorship, but 10 years later, it was included in the book Young Day of Baek Ki-wan in December 1990.




Möt Binari - White Kiwan


The first step.

Just take one step and risk your life.

If you risk your life, even if you're a dancer,

I can't balance myself.

Put all the weight on that step.

You lift the frozen ground with that step.

Lift up the bare floor with a step.

Throw the murderer's frame upside down.


If you lift it up, turn it over. If you lift it up, turn it over again.

When the wind blows crazy,

Young dancer.

With your toes, just one body.

I don't think it's a mammoth.


The sky and the ground like millstones.

The rotten sky and the ground, buck buck buck, buck,

Turn history around with your waist and forearms.


When I'm told to go around,

I'll beat him with one by one.

When the flesh of death is formed,

And those who fell down due to son-in-law.

Where is there a handful of land for you to bury?

Where is the flower bier?

I can't even ride the opposite side, so I'll dry it up in a rotten straw mat.

I'm going to throw it away anywhere.


But don't be afraid of it.

The legs and arms are torn apart.

The fox took off the belly meat.

The rest of the flesh is torn apart by a horse dung.

Deng-Ring. A skull bowl that leaves only resentment.


Then, the sound of the heating that's made up...

I'm leaving you.

The world's con artist is stronger than his eyes.

The politicians who are the masters of intimidation leave you.


However, I couldn't stand the cold at dawn.

The sound of an oak tree freezing.

Jjung, Jjung, are there any sounds that hurt your back?


That sound is from heaven.

I hit the dead again.

The sound of the owner's harsh beating.


A grudge against the heavens.

Even the edge of your last resentment,

It's the harsh sound of those who want to kill.

Instead, get up wriggling at the beat.

I'm not telling you to get up with just one person's strength.

A frozen land. Grabbing a stone root and wriggling.

Finally, I'm going to squeeze

You have to get up with that power.All right.

His wide open eyes are curly.

The monkfish that I held with all my might crumble my nose.

The horn is burning red with a bat

That's right.

It's so red, it's burning up with him

My friend.

Set fire to the people's guts.


The small iron splits up and opens the board.

The jang-go calls out a bunch.

The gong hits the road and makes a path.

The drum is rushing, that wall of division

Embrace the night castle of the Empire and collapse.


Collapse on the ground soaked in blood

The story of the fighters who went first...

Like dew.

Can you hear a sobbing sound somewhere?


Love, honor, and name.

A hot pledge to go out for the rest of my life

The fight was brave, but the flag was torn apart.

As time goes by,

I know the winding river.


My friend, don't shake until the new day comes.

Even reeds stand up and shout endlessly

Get up, get up.

Screaming bloodstained cheers

Are you going ahead?

Follow me, follow me, follow me, follow me, live.


The music is high,

There's a storm again.

If you shake it off,

If you can't do that again,

If I take out my nails and it doesn't work with that,

I'll squeeze the radish in there...


That ridiculous Akkhuni...

Do you know what kind of thing this world is doing?

It's the act of a wolf.

A tiger that eats people...

He kills people and eats them.

Raising people alive and eating nerves and meridians...

It's the actions of the last animals left in the world.


The toenail with torn wings.

You're a hawk-like dancer.


At this time

You have to let go of the grass that you caught on a steep cliff.All right.

A slave's gesture that stuck to his life.

It's a nonsense dance. It only has gestures.

It's a struggle that didn't have a dance.

There's dance, but there's no price for grass porridge.

Praise for all those vain dreams.

The vainness of the excitement is on your body.

I shouldn't even take care of a long time.All right.

However, in that pile of ashes

At the very bottom of your head,

A greater anger than the depth of the universe.

Is there a person's life that can't be extinguished?

Use that flame to protect yourself.

Then, at the tip of my toes,

It's already the soul of the people.

Digging in like a shortstop

Even with the broken waist,

People's blood crawled like thieves.

The shoulder movement is like a willow, and the wind is blowing.

It's this gesture. That's right. Straight wooden body.

Hey, why don't you know that?

A dancer is supposed to be...

It's a sign that you're born with his own rhythm.

That's right.

According to the beat of the fighting scene,

My friend, my muscles are wide open.

Hug a worker's arms like a bride.

You have to let go of yourself right there.All right.

Love, honor, and name.

My whole body became a handful of sweat

You have to disappear into the river of liberation without a doubt

One dancer finally gets his own dance.

My friend.

Although I'm an unnamed soldier,

Hit their shoulders with them.

Like a giant flounder

Shake off the false shells of those who have it.

He shook himself off the shell of the world.

The world of liberation.

That's right. You have to make it right away.All right.

It's the world of victory.

Right, who lost?

A young dancer who's still winning even if we're down.

Oh, the bare floor of our Exorcism, bring about the first mampan of mankind.

The pride that you touch with your whole body tastes it'

The climax of victory, the mampan.

You're the main character of the thrilling communication.

I feel so bad for that ruins.

On top of the ruins where everyone is stamping their feet,

He's the killer of the century.

Heals all the physical struggles. Get excited.

This rotten, rubbing world

The sky and the ground are like millstones.

Turn history around with your waist and forearms.

Even if the wick crumbles to the end,

I'll kick myself to the ground and stand up.

Like the sprout of the earth, it's me.


Young dancer.

Walk your life on the right foot.




- Quote from the president of the World Geumgung Sports Association, Maet Binari from Baek Ki-wan, director of the Institute for Unification Studies. -

2021. 2.16. 06:00



World Geumgung Sports Association: 054-456-9865 3rd floor of Shinsiro 4-F, Hyeonggok-dong, Gumi-si, Gyeongsangbuk-do, Korea


- Introduction to the association: 010-3546-9865.


-E-mail: flower_im@naver.com


-Recommended by heads of associations around the world.


- Consultation on holding gold palace sports education programs and competitions for local governments, public institutions, schools, training centers, and military units across the country.


-I hope Elon Musk and Mark Zuckerberg and Bill Gates will generously sponsor the world of gold palace sports to enhance human mental strength and health.




 20201109080338_eifpxvyh.jpg

 

 

Examples of 7M treadmills and 5M treadmills for Geumgung Sports Competition.

 

thumb-20210507064746_ipsbxhzx_600x374.jpg

 

thumb-20210507064748_yewzsumh_600x379.jpg

 International Geumgung Sports Instructor Certificate.

 



사진 설명: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의 마지막 책인 버선발 이야기에 담긴 '노나메기'란 "너도 나도 올바로 잘 사는 세상"을 뜻한다.


 


2021년 2월 15일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이 투병 끝에 향년 8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진보운동진영의 큰어른으로 불리던 백기완 소장은 독학으로 학계와 교류를 한 문필가이자 임을 위한 행진곡의 원작자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 가사의 토대는 고인의 시 '묏 비나리'로 당연하고 이루어야 할 강산의 비나리란 뜻이다.


민중의 깨어남과 살아서 죽음을 위해 혁명적인 투쟁을 지침하는 서시인 '묏 바나리'는 서슬퍼렇던 독재정권 시절인 1980년 12월에 시집 출간을 위해 쓰여졌으나 10년 뒤인 1990년 12월 백기완 시집 '젊은 날' 증보판에 수록되어 세상에 빛을 보게 됐다.


 


묏 비나리 - 백기완


맨 첫발

딱 한발띠기에 목숨을 걸어라

목숨을 아니 걸면 천하 없는 춤꾼이라고 해도

중심이 안 잡히나니

그 한발띠기에 온몸의 무게를 실어라

아니 그 한발띠기로 언 땅을 들어올리고

또 한발띠기로 맨바닥을 들어올려

저 살인마의 틀거리를 몽창 들어엎어라


들었다간 엎고 또 들었다간 또 엎고

신바람이 미치게 몰아쳐 오면

젊은 춤꾼이여

자네의 발끝으로 자네 한 몸만

맴돌라 함이 아닐세그려


하늘과 땅을 맷돌처럼

이 썩어 문드러진 하늘과 땅을 벅,벅,

네 허리 네 팔뚝으로 역사를 돌리시라


돌고 돌다 오라가 감겨오면

한사위로 제끼고

돌고 돌다 죽엄의 살이 맺혀 오면

또 한 사위로 제끼다 쓰러진들

네가 묻힐 한 줌의 땅이 어디 있으랴

꽃상여가 어디 있고

마주재비도 못 타 보고 썩은 멍석에 말려

산고랑 아무 데나 내다 버려질지니


그렇다고 해서 결코 두려워하지 말거라

팔다리는 들개가 뜯어 가고

배알은 여우가 뜯어 가고

나머지 살점은 말똥가리가 뜯어 가고

뎅그렁, 원한만 남는 해골 바가지


그리되면 띠루띠루 구성진 달구질 소리도

자네를 떠난다네

눈보다만 거세게 세상의 사기꾼

협잡의 명수 정치꾼들은 죄 자네를 떠난다네


다만 새벽녘 깡추위에 견디다 못한

참나무 얼어 터지는 소리

쩡,쩡, 그대 등때기 가른 소리 있을지니


그 소리는 천상

죽은 자에게도 다시 치는

주인놈의 모진 매질 소리라


천추에 맺힌 원한이여

그것은 자네의 마지막 한의 언저리마저

죽이려는 가진 자들의 모진 채쭉소리라

차라리 그 소리 장단에 꿈틀대며 일어나시라

자네 한사람의 힘으로만 일어나라는 게 아닐세그려

얼은 땅, 돌뿌리를 움켜쥐고 꿈틀대다

끝내 놈들의 채쭉을 나꿔채

그 힘으로 어영차 일어나야 한다네

치켜뜬 눈매엔 군바리가 꼬꾸라지고

힘껏 쥔 아귀엔 코배기들이 으스러지고

썽난 뿔은 벌겋게 방망이로 달아올라

그렇지

사뭇 시뻘건 그놈으로 달아올라

벗이여

민중의 배짱에 불을 질러라


꽹쇠는 갈라쳐 판을 열고

장고는 몰아쳐 떼를 부르고

징은 후려쳐 길을 내고

북은 쌔려쳐 저 분단의 벽

제국의 불야성, 왕창 쓸어안고 무너져라


무너져 피에 젖은 대지 위엔

먼저 간 투사들의 분에 겨운 사연들이

이슬처럼 맺히고

어디선가 흐느끼는 소리 들릴지니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한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싸움은 용감했어도 깃발은 찢어져

세월은 흘러가도

굽이치는 강물은 안다


벗이여 새날이 올 때까지 흔들리지 말라

갈대마저 일어나 소리치는 끝없는 함성

일어나라 일어나라

소리치는 피맺힌 함성

앞서서 가나니

산 자여 따르라 산 자여 따르라


노래 소리 한번 드높지만

다시 폭풍은 몰아쳐

오라를 뿌리치면

다시 엉치를 짓모고 그걸로도 안 되면

다시 손톱을 빼고 그걸로도 안 되면

그곳까지 언 무를 쑤셔넣고 아......


그 어처구니없는 악다구니가

대체 이 세상 어느 놈의 짓인줄 아나

바로 늑대라는 놈의 짓이지

사람 먹는 범 호랑이는 그래도

사람을 죽여서 잡아먹는데

사람을 산채로 키워서 신경과 경락까지 뜯어먹는 건

바로 이 세상 남은 마지막 짐승 가진자들의 짓이라


그 싸나운 발톱에 날개가 찢긴

매와 같은 춤꾼이여


이때

가파른 벼랑에서 붙들었던 풀포기는 놓아야 한다네

빌붙어 목숨에 연연했던 노예의 몸짓

허튼 춤이지, 몸짓만 있고

춤이 없었던 몸부림이지

춤은 있으되 대가 없는 풀죽은 살풀이지

그 모든 헛된 꿈을 어르는 찬사

한갓된 신명의 허울은 여보게 아예 그대 몸에

한오라기도 챙기질 말아야 한다네

다만 저 거덜난 잿더미 속

자네의 맨 밑두리엔

우주의 깊이보다 더 위대한 노여움

꺼질수 없는 사람의 목숨이 있을지니

바로 그 불꽃으로 하여 자기를 지피시라

그리하면 해진 버선 팅팅 부르튼 발끝에는

어느덧 민중의 넋이

유격병처럼 파고들어

뿌러졌던 허리춤에도 어느덧

민중의 피가 도둑처럼 기어들고

어깨짓은 버들가지 신바람이 일어

나간이 몸짓이지 그렇지 곧은 목지 몸짓

여보게, 거 왜 알지 않는가

춤꾼은 원래가

자기 장단을 타고난다는 눈짓 말일세

그렇지

싸우는 현장의 장단 소리에 맞추어

벗이여, 알통이 벌떡이는

노동자의 팔뚝에 신부처럼 안기시라

바로 거기선 자기를 놓아야 한다네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온몸이 한 줌의 땀방울이 되어

저 해방의 강물 속에 티도 없이 사라져야

한 춤꾼은 비로소 굽이치는 자기 춤을 얻나니

벗이여

저 비록 이름없는 병사들이지만

그들과 함께 어깨를 쳐

거대한 도리깨처럼

저 가진 자들의 거짓된 껍줄을 털어라

이 세상 껍줄을 털면서 자기를 털고

빠듯이 익어가는 알맹이, 해방의 세상

그렇지 바로 그것을 빚어내야 한다네

승리의 세계지

그렇지, 지기는 누가 졌단 말인가

우리 쓰러졌어도 이기고 있는 민중의 아우성 젊은 춤꾼이여

오, 우리굿의 맨마루, 절정 인류 최초의 맘판을 일으키시라

온몸으로 디리대는 자만이 맛보는

승리의 절정 맘판과의

짜릿한 교감의 주인공이여

저 폐허 위에 너무나 원통해

모두가 발을 구르는 저 폐허위에

희대를 학살자를 몰아치는

몸부림의 극치 아, 신바람 신바람을 일으키시라

이 썩어 문드러진 놈의 세상

하늘과 땅을 맷돌처럼 벅,벅,

네 허리 네 팔뚝으로 역사를 돌리다

마지막 심지까지 꼬꾸라진다 해도

언땅의 어영차 지고 일어서는

대지의 새싹 나네처럼


젊은 춤꾼이여

딱 한발띠기에 일생을 걸어라


 


-세계금궁스포츠협회장 어록,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의 묏 비나리-

2021. 2.16. 06:0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