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실현의 첫걸음 ‘산씨움터’ 준공

사회부 0 1,357

 

사진4_산림용 종자처리 시설 산씨움터.jpg

산림용 종자처리 시설 산씨움터

 

 

기후변화 대응 산림용 스마트 종자처리 시설 첫선

 

(전국= KTN) 전재우 기자=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12월 8일 충북 충주시에 있는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에서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고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지능형(스마트) 산림용 종자처리 시설 ‘산씨움터’ 준공식을 개최하였다.

 

사진2_남태헌 산림청 차장(왼쪽 세 번째)이 산림용 종자처리 시설 산씨움터 준공식에서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jpg

남태헌 산림청 차장(왼쪽 세 번째)이 산림용 종자처리 시설 산씨움터 준공식에서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산씨움터 : ‘씨앗을 움 틔우는 곳’을 의미하며, 국민 아이디어 공모로 최종 선정


산씨움터는 채종원*에서 채취한 종자의 구과를 건조하여, 탈종, 선별, 포장, 저장 등의 일련의 과정이 모두 자동제어가 가능한 자동화 시설로, 2020년부터 조성을 시작하여 예산 약 120억 원을 투입하여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2,878㎡(약 870평)의 규모로 조성되었다.

 

※ 채종원 : 유전적으로 우수한 나무의 종자채취를 목적으로 조성한 일종의 수목원


그동안 산림종자의 처리는 인력에 의한 전통적인 방식으로 채취하고 관리하였으나, 자동화 시설인 산씨움터 조성이 완료됨에 따라 부족한 인력문제를 해소하고 종자의 품질도 한층 더 향상할 수 있게 되었다.


잣종자 35톤을 처리하려면 인력 327명이 약 40일간의 노동력을 투입하여야 하였지만, 종자처리자동화시설에서는 연인원 16명이 4일 정도면 완료되어 인력 대비 약 95%의 감축 효과와 종자의 균일성을 확보할 수 있다.


또한, 종자의 정밀선별기술 및 코팅ㆍ가공기술을 도입하여 산림종자의 품질을 개선하게 되었으며, 이를 통해 묘목을 재배하는 양묘 현장에서는 기계파종과 어린묘의 솎음 및 보식 등 작업의 효율화를 통해 묘목생산 비용을 대폭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진3_산림용 종자처리 시설 산씨움터 준공식.jpg

산림용 종자처리 시설 산씨움터 준공식


남태헌 산림청 차장은 “우량 종자의 확보는 탄소중립 실현의 첫걸음이며, 지능형(스마트) 산림용 종자처리시설인 ‘산씨움터’ 조성에 따라 미래세대를 위한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탄소중립에도 이바지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사진1_남태헌 산림청 차장이 산림용 종자처리 시설 산씨움터 준공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jpg

남태헌 산림청 차장이 산림용 종자처리 시설 산씨움터 준공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검증된 모든 물건 판매 대행, 중소상공인들의 사업을 더욱 윤택하게 해주는!

http://www.youtongmart.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