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전 부총리, 전남도민에게 따뜻한 선물 감동

윤진성 0 27

 

img_20190922134411_6da06559.jpg

 

(전국= KTN) 윤진성 기자=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지난 19일 강연을 위해 전남도청을 다녀가면서 학생들과 직원들에게 따뜻한 선물을 남기고 간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전라남도는 이날 김 전 부총리를 초청해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나와 세상의 벽을 넘는 유쾌한 반란’이라는 주제로 제233회 전남포럼을 열었다. 이날 포럼은 당초 예상했던 900여 명을 훌쩍 뛰어넘는 1천100여 명의 인원이 참석해 큰 호응 속에 마무리됐다.

포럼이 끝난 후 김 전 부총리는 이날 강연에 참석한 도민들의 사인 요청에 흔쾌히 응하며 ‘즉석 책 사인회’를 1시간 동안 진행했다. 자신의 책을 가져온 참석자들에게 자신의 강연 내용인 ‘언제 어디서나 일으키는 유쾌한 반란’이라는 글귀와 함께 정성스레 사인을 해줬다. 간단한 질의응답과 함께 포토타임도 함께 해 강연자와 참석자 모두에게 의미있는 시간이 됐다.

사인회 마지막 참석자는 포럼이 열린 김대중강당의 환경관리를 담당하고 있는 정재희(61여)였다. 책이 없어 강연자료를 들고 머뭇거리자 김 전 부총리는 본인의 책에 사인을 해 선물하며, 사진을 함께 찍으면서 마지막까지 기다려준데 대해 고마움을 표했다.

정재희 씨는 생각지도 못한 책 선물에 기뻐하며 “이날 강연에서 부총리께서 들려준 얘기들을 책과 함께 아들에게 꼭 전해주겠다”고 화답했다.

김 전 부총리는 사인회를 마치고 “강연을 찾아준 모든 분들께 감사했다”며 “책 사인회는 전남도민과 직접 마주하고 얘기를 나눌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