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소방관, 비번날 주택화재 목격 후 인명구조로 소중한 생명구해

윤진성 0 52

화재사진.jpeg

 

(전국= KTN)윤진성 기자=비번 날 주택화재를 목격하고 신속하게 인명을 대피시킨 후 초기 화재진압에 도움을 준 소방관이 있어 화제다.

 

 

고흥소방서에 따르면 24일 오후 12시 8분경 순천시 승주읍 소재 주택 아궁이 부근에 쌓아놓은 장작더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당시 비번이었던 고흥소방서 도양119안전센터 장원창 소방교는 부모님댁에 머물던 중 화재를 목격하였다.

 

장 소방교는 119신고와 동시에 즉시 집안으로 들어가 방에서 잠을 자고 있던 A(남, 30세)씨를 깨워 대피시키고, 소방차가 도착하자 소방호스 전개 등 초기 화재진압에 도움을 주었다.

 

이 불로 주택 벽면과 아궁이 비가림막이 소실되거나 그을리고, 전기배선, 장작, 환풍기 등이 소실돼 소방서 추산 2,893천원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주택이 전소 될 수 있는 아찔한 상황에서 장 소방교의 초기 대응으로 인명피해 예방과 재산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었다.

 

장원창 소방교는 “검은색이 뒤섞인 다량의 연기가 보이자 화재를 직감하고, 인명구조를 최우선으로 생각하여 집안을 검색하게 되었다.”며 “소방관으로서 당연한 일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