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해경, 새벽 노화도 이목항 앞 해상 익수자 2명 신속 구조

윤진성 0 33

 

116634500_616367682346042_5182175106243437179_n.jpg

 

(전국= KTN) 윤진성 기자=완도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1일 새벽 완도군 노화도 이목항 앞 해상에서 발생한 익수자 2명을 신속히 구조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지난31일 공사 작업차 노화도 입도하여 저녁 8시경부터 음주를 한 A씨(남, 44세, 광주거주)와 B씨(남, 44세 광주거주)가 새벽에 노화도 이포리 편의점 앞에서 말다


툼 중 A씨가 해상으로 투신하자 B씨가 구조차 입수한 것을 행인이 목격하여 119경유, 해경상황실로 신고가 접수 되었다.


오늘(1일) 2시 46분경 신고를 접수받은 해경은 완도구조대, 경비정, 노화파출소 순찰차를 급파, 3분 만에 현장에 도착, 해상에서 구명환과 줄을 잡고있던 A씨와 B씨를 순차적 발견 후 노화파출소 순경 이종엽이 입수하여 익수자를 무사히 구조하였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


이후 119구급차량에 인계, 노화 보건지소로 이동 하였으나 A씨가 저체온증과 두통을 호소하여 경비정을 통해 땅끝항으로 이송 후 해남119 구급대에 인계하여 해남소재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