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해경, 해수욕장 다중이용선박 성범죄‘꼼짝마’

윤진성 0 54

 

107398637_601781233804687_3307661217776186354_n.jpg

 

(전국= KTN) 윤진성 기자=완도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오는 12일부터 본격적이 피서철을 맞아 해수욕장과 다중이용선박을 중심으로 성범죄 전담반을 편성한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수사전문 경찰관 4명으로 구성된 성범죄수사 전담반과 인근 파․출장소와 연계하여 관내 해수욕장 13개소(명사십리,동고리,신흥리,지리,송호리,사구미,중리,예송리,통리,가사리,금곡,수문,금일,)를 중심으로 활동한다.


중점 단속대상으로는 해수욕을 빙자한 신체접촉, 여객선 등 다중이용선박의 화장실에 몰카설치, 여성의 신체 부위를 동의 없이 카메라나 그 밖에 이와 유사한 기능을 갖춘 기계장치(휴대전화, 드론 등)로 촬영하는 행위 등이다.


해경은 범죄 발생 시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해바라기 여성아동센터와 연계의료․법률상담 등 피해자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성범죄 전담 수사반 운영을 통해 해수욕장과 다중이용선박을 이용하는 관광객이 피해받지않고 안전하고 즐거운 여름휴가를 보낼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