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해 중 어선, 가두리양식장 위로 올라가는 사고 발생

윤진성 0 48

 

95714103_565067670809377_6927582450864357376_o.jpg

 

(전국= KTN) 윤진성 기자=완도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지난 5일 새벽 완도 죽청리 앞 해상의 가두리 양식장에 올라간 낚시어선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5일 4시 56분경 선장 A씨(남, 60세)가 B호(2.6톤 낚시어선)로 운항하던 중 바다에 떠 있는 부표를 피하려다 완도군 죽청리 앞 가두리 양식장 위로 올라갔고 완도파출소를 경유 완도 해경상황실로 신고 접수하였다.


이에 완도해경은 구조대 및 경비정, 연안구조정을 급파하여 9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A씨(남, 60세) 등 4명의 안전상태 확인 및 음주측정 결과이상이 없음을 확인하였다.


한편 양식장에 갇힌 B호는 선박용 크레인을 이용하여 완도항에 입항하였으며 전복 가두리 양식장 피해상황은 파악 중이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양식장이 산재해 있는 해상에서 운항 시 더욱더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전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