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농업기술센터, 온도저감 기술보급으로 축사 내 3℃ 경감

사회부 0 103

1.jpg

 

 

지속된 폭염으로 인해 지친 가축들, 해결책은?

(전국= KTN) 김도형 기자= 안동시농업기술센터는 폭염 시 가축의 고온 스트레스 저하와 축사 내 환경개선을 위하여 양계농가에 온도 저감 기자재인 안개분무시스템을 보급했다.


  안개분무시스템은 양계사 내부에 물을 미세한 입자로 분무해 물의 기화열로 주변을 식혀주어 폭염 시 가축의 스트레스와 가축 생산성 감소를 줄여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올해 최고 온도는 37℃로 양계 사육 적정온도인 18~24℃를 훌쩍 넘고 있다. 닭의 체온은 41℃로 외부 온도가 32℃ 이상일 경우 사료섭취 감소 현상이 나타나고, 일사병의 위험이 있다. 38℃ 이상일 경우 대규모 폐사가 발생한다.

 

시범사업 결과 계사 내 기온이 35℃에서 32℃로 3℃ 가량 온도가 저감 되었으며, 이와 함께 냉수 급여 및 환풍 관리로 가축 스트레스를 효과적으로 감소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온난화로 인한 여름철 기온이 점진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추세이다.”라며, “혹서기를 대비한 축종 별 온도 저감 기술지원과 축사 내 환경개선을 통하여 농가소득향상에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