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스마트 공간정보 플랫폼 구축’ 위한 정보전략계획 수립 용역 착수

김도형 0 43

20200318_공간정보플랫폼착수보고회1.jpg

공간정보 플랫폼 구축을 위한 환경 및 현황 분석과 목표 모델 수립
공간정보 플랫폼의 중장기 발전방안 및 단계별 이행계획 수립

 

(전국= KTN) 김도형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최근 행정체계가 공간정보를 기반으로 급속하게 전환되는 추세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4차 산업시대 클라우드 기반의 스마트 공간정보 플랫폼 구축을 위한 정보전략계획(ISP) 수립 용역’을 시행하게 됐다.

 

공간정보와 통신기술을 융합한 서비스산업이 급성장하면서 공간정보 인프라 수요가 증가하고, 고밀도·입체도시로 개발되는 추세에 따라 미래 사회변화에 대응하는 공간정보체계를 마련하고자 지난해 로드맵을 수립한 바 있다.

 

18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착수보고회를 개최한 이번 정보전략계획은 ▲공간정보 기반 플랫폼 구축을 위한 환경 및 현황 분석, ▲공간정보 기반 플랫폼 목표 모델 수립, ▲공간정보 플랫폼의 중장기 발전방안 및 단계별 이행계획을 수립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8월까지 현황분석과 부서담당자의 면담으로 자료를 수집하고 자문단의 검토를 거쳐 결과에 반영한다.

 

‘공간정보 플랫폼 구축 사업’은 올해부터 2022년까지 3단계로 나눠 올해 5억 원, 내년 12억 원, 2022년 8억 원 등 도비 총 25억을 투입해 진행하게 된다. 올해는 스마트 공간정보 플랫폼 구축을 위한 정보전략계획 수립과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내년에는 공간정보 플랫폼 및 인프라 도입과 다양한 공간정보 빅데이터 구축사업이 진행된다. 2022년에는 플랫폼 고도화 및 대민서비스 개발과 공간정보 기반의 창업 지원 및 교육이 계획되어 있다.

 

이 사업은 ‘스마트 공간정보 구축으로 행정혁신 및 신성장동력 창출’을 비전으로 정하고, ▲스마트한 공간정보 빅데이터 구축, ▲공간정보의 공동이용으로 행정체계 혁신, ▲공간정보 기반의 신성장동력 창출을 목표로 11개의 주요 과제를 추진하게 된다.

 

20200318_공간정보플랫폼착수보고회2.jpg

 

사업이 완료되면 공간정보를 기반으로 부서 간 정보공유와 협업이 이루어져 행정체계가 변화될 것이다. 지하도시 등 복잡한 고밀도 입체도시에 내비게이션 서비스가 제공되며, 국민생활 편의시설의 안전이 확보되고, 여가활동 증가에 따른 공간정보가 제공되는 등 국민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공간정보가 제공될 것이다. 또한 4차 산업시대 공간정보 플랫폼 기반의 신성장동력과 청년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 전망된다.

 

윤인국 도시교통국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인 공간정보는 행정의 제반 문제 해결과 정확한 의사결정 등 스마트 경남 행정을 위해 꼭 필요하다. 협업을 통한 활용도 제고와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 담당 부서뿐만 아니라 도·시군, 공공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20200318_공간정보플랫폼착수보고회3.jpg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3.jpg

 

1.jpg

 

2.jpg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