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석면 노출 우려 지역 주민 순회 건강검진 24일부터 실시

김도형 0 44

1-0221_안동_석면노출_우려_지역_주민_순회_건강검진_실시_(자료사진-슬.jpg


오는 24일부터 마을 경로당 등 방문해 주민 건강검진

 

(전국= KTN) 김도형 기자= 안동시에서는 올해 환경부 주관으로 석면 피해자 발굴을 위한 석면건강영향조사를 실시한다.
 

 환경부는 매년 석면 피해자 발굴을 위해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석면건강영향조사를 위해 건강검진을 시행하고 있다.

  올해는 안동시도 건강영향조사지역에 포함됐으며, 풍천면 석면광산 주변 2km 이내 지역(광덕리, 구담리 등), 와룡면 노후슬레이트 밀집 지역(가구리, 주계리 등)이 대상 지역이다.

 

20191209161405_aaiitziy.jpg

  검진은 24일 구담리를 시작으로 27일까지 진행되며, 석면 광산 주변의 경우 만 50세 이상, 노후슬레이트 밀집 지역의 경우 만 40세 이상이 검진 대상이다.
 

 특히, 이번 검진은 65,000원 상당의 검진비가 전액 무료이며,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 의료진이 해당 마을 경로당에 직접 방문해 검진할 예정이다.
 

 또한, 건강검진 결과 석면 질환 의심자의 경우 안동시를 통해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 석면 피해인정 신청을 할 수 있고, 석면 피해가 인정될 시 석면피해구제급여사업을 통해 구제급여를 지급받을 수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석면은 1급 발암물질로 그 잠복기는 10~40년 정도 된다.”며, “현재 특별히 호흡기 질환이 없다 하더라도 해당 지역의 많은 시민들이 이번 검진을 통해 건강을 재확인하고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했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3.jpg

 

1.jpg

 

2.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