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잊은 정력가 서울일보 신영길 영남총괄본부장, 유쾌한 73세 생일 축하파티 현장 <한국유통신문.com>

선비 0 4,490

(전국= KTN) 김도형 기자= 27일 경북 구미시에서는 신영길 서울일보 영남총괄본부장의 73세 생일 축하파티가 열렸다.

 

DSC03168.jpg

DSC03170.jpg

 

적지 않은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경북도청 출입기자로 왕성한 활동을 보이고 있는 신영길 영남총괄본부장은 25년 언론인 인생을 살아왔다. 대구에 자택이 있고 구미시에 사무실이 있는 신 본부장은 경북도청 신청사 이전과 함께 도청 인근에 집무실을 옮겨 일주일에 3일간 상주하며 취재활동을 하고 있어 타 기자들의 모범이 되고 있는 언론계의 원로 인물이다.

 

오랜 세월 경북도청 취재를 통해 도청에 대해 남다른 애착심이 있는 신 본부장은 "도청 신청사가 안동으로 이전 된 뒤, 마치 갓태어난 아기를 돌보는 마음처럼 신청사가 제대로 정착될때까지 신경을 써야겠다는 마음이다"라며 경북도청 취재에 임하는 마음을 밝힌 바가 있다.

 

이날 생일축하를 위해 남유진 구미시장을 대신해 설동주 도시건설국장이 참석해 축하인사를 전했고, 설 국장은 신영길 영남총괄본부장과 25년째 인연이 있음을 축하 자리에서 밝히기도 했다.

 

DSC03183.jpg

 

남유진 시장은 신영길 영남총괄본부장에게 전화를 걸어 "아직 탱탱한 젊은 사람이 벌써 무슨 73세 생일이냐"며 웃음띤 축하인사말을 보냈다고 하며, 신영길 영남총괄본부장은 김관용 경북도지사를 비롯해 각 지인들로 부터 축하가 잇달아 대구와 구미를 오가는 등 바쁜 하루 일정을 소화했다.

 

신영길 영남총괄본부장은 소감 인사말에서 "오늘을 기해 더욱 더 열심히 일하는, 더욱 젊어지는 건강을 책임지는 그리고 우리 모두 함께하는 마음을 베풀도록 노력하겠다"라며 나이를 잊은 왕성한 활동가로서의 진면목을 생일축하 파티에서 다시 한 번 보였다.

 

DSC03178.jpg

 

신 본부장은 구미의 발전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25년간 취재활동 해 온 기사를 토대로 전집을 엮은 바가 있으며, 경북의 발전상과 소소한 일들에 대해 모르는 것 없이 전반을 아우를 정도로 살아있는 역사책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DSC03175.jpg

 

<한국유통신문 영남총괄본부장 김도형> flower_im@naver.com>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가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